상단여백
HOME 종합 금산사람들
‘금산인삼농업’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가능할까!금산전통인삼농업 FAO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위한 과학자문(SAG) 위원 현장실사 완료
금산인삼농업’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 등재를 위해 남이면 매곡리 인삼밭 일대에서 금산역사문화연구소 소속 장호(전 소장), 최우진 회원이 옛 전통방식으로 인삼농사가 잘 되도록 기원하는 삼장제를 직접 시연하고 있다.(사진=길봉석 편집장)

금산전통인삼농업시스템의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 등재 여부를 가늠할 마지막 단계인 FAO 현장실사가 지난 5월 18일부터 19일까지 2일간 금산군 일원에서 이뤄졌다.

이번 현장실사는 이전에 우리 군이 제출한 서면신청서의 사실여부를 판단하는 등재를 위한 중요한 절차로 FAO GIAHS 과학자문그룹(SAG)의 맥도널드 위원이 방문했다.

첫날 18일은 금산인삼의 시배지인 진악산 기슭 전망대에서 금산의 경관, 인삼재배 최적지형 및 기후 등 금산인삼이 최고인 이유를 듣고 금산인삼관에서는 역사관, 과학관, 음식관을 둘러보았다.

삼장제를 직접 시연하고 있다.

19일에는 남이면 석동리와 매곡리 등 인삼재배지에서 시현된 현장실사의 포인트인 자연친화적 윤작 등 순환식 이동농법과 방향과 바람의 순환을 중시하는 해가림농법, 예정지 관리 기법에 대한 현장설명회를 가졌다.

묘삼이식·직파 기법, 삼장제, 인삼캐기 등 심사위원에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다.

제원의 농가에서는 인삼종자의 자가 채종 후 개갑처리 방식, 인삼 깎기, 인삼말리기와 전통인삼요리 시연을 통해 전통적 지식체계를 유지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금산역사문화연구소 소속 장호 전 소장이 현장실사단에게 설명하고 있는 모습

금산전통인삼농업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 시 세계적인 금산인삼의 가치 및 브랜드 이미지 제고는 물론 관광자원 개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금산발전이 한 단계 높아질 전망이다. 등재여부는 앞으로 열리게 될 FAO GIAHS 과학자문그룹(SAG)의 심사에서 결정된다.

세계 중요 농업 유산 시스템(Globally Important Agricultural Heritage Systems, GIAHS)은 어떤 국가 또는 지역의 사회나 환경에 적응하면서 몇세기에 걸쳐 발달하고 형성되어 온 농업적 토지 이용, 전통적인 농업과 관련하여 육성된 문화, 경관,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세계적으로 중요한 지역을 차세대에게 계승하는 것을 목적으로 2002년에 식량 농업 기구 주관으로 창설한 제도이다.

GIAHS 인정 지역의 기준은 식량·생계수단의 확보, 생물다양성 및 생태계의 기능, 전통적 지식·농업기술의 계승, 사회제도·문화습관, 경관이 수려한 토지이용, 특수한 토지·수자원 관리 등이다.

인정절차는 1.국가 추천을 받아 입후보지 등록 신청 (FAO본부) 받아 2.현지답사 및 서류심사 (FAO본부)하여 3.인정 (GIAHS 인정심사 심의회는 2년마다 개최)한다.

지난달 19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ㆍGlobally Important Agricultural Heritage Systems) 국제포럼에서 ‘하동 화개면 전통차농업’이 세계중요농업유산 지정서를 받았다.

금산역사문화연구소 소속 장호 전 소장 부부 및 최우진 회원 부부와 실사단장과의 기념 사진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세계적으로 독창적인 농업시스템, 생물다양성과 전통농업지식 등을 보전하기 위해 세계중요농업유산 제도를 2002년부터 운영해 왔으며, 우리나라는 2014년 ‘청산도 구들장 논’과 ‘제주 밭담 농업시스템’, 2017년 ‘하동 화개면 전통 차농업’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됐다.

길봉석 편집장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