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금산군, 2018년 소득작목분야 시범사업 마무리킬레이트 염류장해 해소 등 성과
ICT 스마트팜 딸기 하이베드 비닐하우스(하이베드 재배방식이란 지면보다 높은 곳에 인공베드를 설치하여 과실을 공중에 착과, 부패의 염려를 덜고 각종 병해 예방에도 큰 효과를 가지는 재배방법. 사진=금산군청)

금산군농업기술센터가 농업경영비 절감과 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위해 추진한 소득작목분야 시범사업이 마무리됐다.

울해에 추진된 시범사업은 △ICT 스마트팜 딸기 하이베드 △소비자 맞춤형 과채단지육성 △ICT접목 딸기 주요병해충 발생 예측시스템 기술보급 △ICT 초음파 활용 병해충방제 친환경 원예작물 생산 △시설재배지 염류장해 해결을 위한 킬레이트제 활용 기술보급 △시설원예 무선관수 제어시스템 기술보급 △갈색날개매미충 성충 유인방제 실증 △화훼 국내육성품종 확대보급 등 14개 사업이다. 여기에는 총 6억6000만원 투입됐다.

농기센터는 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종합평가회 및 현장방문을 통해 시범사업의 추진성과와 보완점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효과검증과 아쉬운 점, 앞으로의 발전방향에 대한 허심탄회한 의견을 나누며 영농의지를 다졌다.

시범사업에 있어 가장 눈길을 끈 것은 킬레이트제를 이용한 시설재배지 염류장해 해결 시범사업으로 전년대비 생산량의 50%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 토양에서 동일 작목을 반복 재배하게 되면 발생하는 연작장해로 인한 생산량 및 품질 저하 등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기술센터 담당자는 “기후변화 및 과학영농과 관련하여 앞으로 ICT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상고온에 대응한 기능성필름과 연작장해 해소를 위한 사업도 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범사업 참여 농업인들은 “틈새작목 및 기후변화에 대응한 새로운 작목을 발굴해 지역농업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기관과 농업인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시범사업을 통한 영농기술의 과학화를 위해 농업기술센터가 선도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