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충남도의회 지정근 의원 “아프리카돼지열병 살처분 근로자 격리조치·임금보장 시급”

도내 외국인 일용직 근로자 80여명, 경기도서 살처분 작업 참여
지 의원 “근로자 ‘매개’ 감염 차단 위한 대책마련 등 대응지침 보완 필요”

‘축산 1번지’ 충남도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체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도내 일용직 근로자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지역에서 살처분 작업에 참여한 후 별도의 조치 없이 도내로 복귀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제도 보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지정근 의원(천안9)

충남도의회 지정근 의원(천안9)은 지난 1일 제315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막기 위해 가축 살처분 근로자를 격리 조치하고 임금을 보장해주는 등 대응지침을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 의원에 따르면 천안과 아산 등 도내 외국인 일용직 노동자 80여 명은 지난달 20일부터 이틀간 경기도 연천과 김포 지역에서 돼지 살처분 작업을 하고 이동제한 등 별도의 조치 없이 충남으로 돌아왔다.

이로 인해 잠복기(4~19일)와 발병기간을 고려, 10월 중순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을 초래했다는 게 지 의원의 설명이다.

지 의원은 “허점이 뚤린 것은 실시간 현장상황판단과 대응력 부족 때문”이라며 “전국 최대 돼지사육두수를 자랑하는 충남에 ‘돼지흑사병’으로 불리는 이 바이러스가 확산한다면 감당할 수 없을 지경에 이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살처분 근로자 격리조치를 조속히 시행하고 이를 위한 예비비·재난기금 집행과 대응지침 보완이 시급하다”며 “이번 위기가 아무런 탈 없이 지나갈 수 있도록 제도를 점검하고 관계자들의 슬기로운 대응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