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성농업인 복지혜택 높인다…218억 투입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 등 8개 사업, 218억원 투입

충남도가 올해 여성농업인의 권익향상과 복지증진을 위한 8개 사업에 218억 원을 투입한다.

이 사업은 농촌 개방화와 농업종사자 고령화로 여성농업인의 노동가치가 증대, 교육과 보건, 문화 등 여성농업인을 농촌 핵심으로 양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도는 우선 여성농업인의 사회적 지위향상 및 정책참여 확대를 위해 관련 포럼을 열고, 여성농업인을 대변하는 단체를 지원하는 등 정책 개발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주요 지원 사업은 △여성농업인 행복카드 지원(170억) △농촌마을 공동급식 시설개선 및 도우미 지원(30억) △여성농업인센터 운영(16억) △농촌 공동아이돌봄센터 운영(5000만 원) 등 8개 사업이다.   

이 가운데, 행복바우처 지원 사업은 지난해 만 20세에서 73세 미만 여성농업인을 대상으로 7월 카드 발급했던 것을 올해는 75세 이하로 대상 연령을 확대하고 카드 발급일도 4월로 앞당겨 바우처 지원사업의 혜택을 높였다.

여성농업인을 전문직업인으로 수행시키기 위해선 육아 및 가사 부담을 경감해야 하는 만큼, 관련 지원 체계도 마련한다.

농촌공동아이돌봄센터 운영, 농촌마을 공동급식 시설 설치와 도우미 지원사업 등이 대표적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15개소에 불과했던 급식시설을 올해 30개소로 늘리고, 도우미도 300개소에서 500개소로 확대한다.

이밖에 여성농업인 육성을 위한 중장기적 비전과 목표 설정을 위해 전문기관 연구용역을 통한 ‘제5차 여성농업인 육성 기본 계획(2021∼2025년, 5개년 중장기계획) 수립을 연내 완료할 계획이다.

김윤호 도 농업정책과장은 “농촌에서 여성농업인 역할이 중요해진 반면, 전문직업인으로서의 인정과 그에 따른 휴식 및 건강 보장 등은 열악하다”라며, “앞으로 여성농업인 육성을 위한 중장기적 비전을 수립하고 각종 정책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