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금산소방서, 공동주택 화재안전리더 양성 추진
(사진=금산소방서 제공)

금산소방서(서장 권주태)는 공동주택 화재초기 신속한 대처로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공통주택 화재안전리더 양성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동안 충남에서 공동주택 화재(103건)로 18명의 사상자와 5억 9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공동주택은 여러 세대가 연속으로 거주하는 형태로 한 세대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인근 세대로 확산되어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하는 구조적 특성을 가지고 있어 화재 초기 자체 공동대응과 대피가 중요하다.

이에 소방서에서는 소방대 도착 전 공동주택 거주자의 초기 자율대처 역량 강화를 위해 관리사무소직원 입주자대표, 동대표 등 관계인 대상 소방안전교육, 승강기, 게시판 등 공동이용시설을 활용한 홍보활동 등 화재안전리더 양성을 위해 전방위 홍보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공동주택 화재는 초기 대응이 가장 중요한 만큼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거주자와 관리자들의 자율적인 안전관리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