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금산소방서
물놀이 안전수칙 지켜 안전사고 막아야

무더운 여름철 가족과 함께 해수욕장, 하천, 계곡 등으로 여름휴가를 떠나게 된다. 아이들은 물놀이로, 어른들은 자연과 함께 휴식을 취하며 한여름의 더위를 식힌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즐거워야 할 여름휴가가 물놀이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아 가정의 가장 큰 불행이 되기도 한다.

최동수
금산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장

우리 지역은 많은 하천과 강 등이 자리 잡고 있어 여름 피서철 익수ㆍ익사 사고와 같은 사건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다.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본인의 생명은 스스로가 책임질 수 있도록 물놀이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첫째, 물에 들어가기 전에는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로 인해 심장 발작이나 경련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다리, 팔, 얼굴, 가슴 등 심장에서 먼 부위부터 물에 적시도록 한다. 또 가벼운 유산소 운동과 스트레칭을 통해 몸을 유연하게 만들어야 한다.

두 번째로, 물놀이를 할 때에는 구명조끼나 튜브 등 안전장비를 꼭 착용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대부분 수영을 잘해서, 또는 발이 땅에 닿아서, 혹은 불편해서 입지 않는 경우가 있다. 물놀이 안전사고는 방심을 해서는 절대 안 된다. 계곡 특성상 갑자기 수심이 깊어지는 경우가 있고, 수영을 잘한다 하더라도 몸에 경련이 나거나 급류로 인해 큰 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

마지막으로,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하려고 함부로 물 속으로 들어가선 안 된다. 물에 빠진 사람을 구조하려다 같이 변을 당하는 경우가 많은데, 구조 경험이 없는 사람은 안전구조 이전에 무모한 구조를 삼가야 하며,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하면 주위에 소리를 질러 알리고 즉시 119에 신고하고 주위에 줄, 페트병, 가방 등을 던져 주는 것이 최선의 방법일 것이다.

내 가족 그리고 이웃의 안전을 위해 휴가철 물놀이 안전수칙을 한 번쯤 숙지해 안전사고 없는 건강하고 즐거운 여름 피서철이 되길 기대해 본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