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코로나19·수해 극복’ 충남도의회 의원 국외출장비 반납총 1억 4280만 원 규모…도민 지원에 전액 배정키로

충남도의회(의장 김명선)는 올해 의원 국외출장비 1억 4280만 원 전액을 반납키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도의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위기 극복과 최근 도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도민과의 고통 분담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반납 예산은 코로나19와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을 위한 지원, 재난 대응 기금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며, 올 하반기 추가경정예산안 심의 때 조정 내역을 반영할 계획이다.

김명선 의장은 “도의회는 도민을 위해 존재하는 만큼 어려움을 나누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평온한 일상으로 하루 빨리 돌아갈 수 있도록 필요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도의회는 감염병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도민을 돕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1000만 원을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고 혈액 수급 위기 극복을 위한 헌혈에 동참했다.

또 최근 도내 침수 피해가 큰 천안과 아산, 예산과 금산 지역을 방문해 수해 응급복구 활동에 동참하는 한편 피해를 입은 도민을 위로하고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