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이낙연 의원(전 국무총리), “수해현장 참담, 피해복구 위해 가능한 방법 총동원 지원 ”
수해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이낙연 전 총리의 모습.

이낙연 국회의원(전 국무총리)는 13일 오전에 이번 집중호부로 우리지역 중 가장 피해를 많이 입은 제원면을 긴급 방문하여 피해현장을 살폈다. 금산군으로부터 상황보고를 들은 이 전 총리는 “하천범람으로 인삼밭 피해가 가장 컸으며 몇 년 씩 걸리며 지어온 인삼을 그냥 버릴 수밖에 없고 망친 밭은 당장 다시 농사를 지을 수 없게 된 지경이 마음 아프다”며 “지금 이 상황에서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안타까우나 하루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도록 다같이 노력하자”고 했다.

수해지역의 피해자를 위로하고 있는 모습.

이 전 총리 용담댐의 방류량에 의해 피해가 심화됐다는 주민들의 민원에 대해 “방류가 적절했는지 용담댐의 용수관리의 문제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여 농경침수의 피해 원인이 인재로 확인 된다면 그에 따른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피해농민 중 시어머니가 돌아가셨음에도 수해지역에서 피해복구로 자리를 뜨지 못하는 농민의 안타까javascript:newsWriteFormSubmit( this.document.newsWriteForm );운 사연을 듣고 이 전 총리는 더욱 송구한 마음을 전했다.     

/길봉석 편집장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