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대권 의지 속내 밝힌 양승조 도지사 “도민 명령 전제, 경선 참여 의지”밝혀송년기자회견서 ‘대권주자 자격론’ 제시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 22일 송년기자회견에서 차기 대권의 도전 의사를 밝혔다. 우선은 "도정에 전념하겠다"는 전제였지만, 도민과 지지자의 뜻에 따라 분위기가 무르익고, 여건이 갖춰질 경우 '충청대망론' 주자로 나서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양 지사는 이날 도청 대회의실에서 가진 송년기자회견에서 대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도정에 최우선 가치를 두겠다"면서도 “4선 국회의원을 지냈고, 당 사무총장과 최고위원을 지냈다. 이런 경륜이라면 충분히 경선에 참여할 자격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기회가 되면 경선에 나가는 것이 도민과 지지자들 염원에 부응하는 것”이라며 “도민 뜻에 달려있고, 도민께서 ‘경선에 참여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라’ 라고 지지하면 그에 부응하는 것이 정치인의 자세”라고도 했다.

양 지사는 ‘대권주자 자격론’을 제시하면서 스스로 충청대망론 주자로 적합하다는 점을 부각하며 “사회 갈등구조를 풀고, 3대 위기(저출산·고령화·양극화)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있는 사람이 국가지도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무리 경제가 성장·발전해도 극심한 사회양극화를 해결하지 못하고, 의지가 없다면 대한민국을 맡길 수 없다”고도 했다.

특히 양지사는 “충청대망론을 떠나 정치하는 사람은 몇 가지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며 “여야 갈등은 물론 지역·세대·계층 간 갈등을 풀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대권에 대한 열망을 역설했다.

/길봉석 편집장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