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코로나19 부담 완화’ 충남도의회, 하천점용료 등 감면 추진김복만 의원 대표발의 개정안 상임위 통과…최소부과 기준 완화 등 명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도민의 부담을 낮추기 위한 하천점용료·사용료 감면이 추진된다.

충남도의회는 18일 열린 제329회 정례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 3차 회의에서 ‘충청남도 하천점용료 및 사용료 징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김복만 도의원
(금산2 · 국민의힘)

이 대표발의한 이 개정안은 기존 하천점용료 최소 부과 기준을 1건당 2천 원 미만에서 5천 원 미만으로 완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공동시설의 점용료를 80%까지 감면토록 명시했다.

이와 함께 공업용수 배수의 징수 등 불필요한 조항을 삭제하는 등 현실정에 맞지 않는 조항을 정비했다.

김 의원은 “조례 개정을 통해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도민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촉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개정안은 오는 29일부터 열리는 제329회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