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금산군, 금산천․후곤천 악취 저감 및 수질오염방지 사업 조기준공 박차당초 계획보다 3개월 빨리 준공 전망
하천 우수토실 및 토구 정비 모습.(사진=금산군청)

금산군은 금산천·후곤천 악취 저감 및 수질오염 사업을 조기 준공하기 위해 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총 4억7000만 원이 투입돼 금산천 14개소, 후곤천 7개소에 대한 우수토실 및 토구를 정비하는 사업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하천 수량이 부족한 금산천·후곤천의 비점오염원(초기우수 등)이 하천으로 유입돼 악취 발생 및 수질 오염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군은 올해 4월 착공 후 10월 준공 예정이었으나 지난 5월부터 장비와 인원을 추가 투입한 결과 6월 기준 공정율을 55%까지 끌어올려 당초 계획보다 3개월 앞선 7월 말 조기 준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악취저감사업에 이어 하천유지용수 확보를 위한 하수처리수 재이용사업 추진을 위해 110억 원을 환경부에 신청했으며, 앞으로도 관내 하천 수질오염방지를 위한 금산군 하수도 공사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