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관내 중·고등 학생 발 코로나-19 급증 ··· 일상회복 앞두고 방역 비상
금산군청 전경.

금산군은 최근 관내 학교의 코로나19 발생과 관련해 긴급언론 브리핑을 진행했다.

지난 10월 20일 이후 관내 9개 학교의 감염 발생은 학생 65명, 가족 등 18명 등 총 83명이다. 감염 원인은 3개로 파악되고 있으며 ‘A학교’의 경우 감염경로가 미확인된 학생 3명이 확진된 후 전수검사를 실시해 51명을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현재 학생 12명, 가족 6명, 일반 5명 등 총 23명의 감염이 있고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B학교’에서는 지난 10월 24일 확진자 자녀를 시작으로 코인노래방이 연결고리가 돼 인근 5개 학교 49명까지 확대된 경우로 이와 관련 일반인 3명의 감염도 확인됐다.

‘C학교’는 지난 10월 29일 2명이 확진된 후 전교생을 검사한 결과 6명이 추가 확진됐으며 추가 역학조사가 실시 중이다.

관련 학교들의 수업에 대해서는 금산교육지원청과 협의를 통해 비대면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학교별 전수검사 및 노래방 살균방역소독 등 조치가 완료됐다.

군은 감염 학생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아 감염이 빠르게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으며 학생 백신 접종률을 향상을 위한 홍보를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금산군보건소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으며 그중 상당수가 학생이어서 군민들께서 우려하고 계신다”며 “학생 감염자 중 중증인 경우는 없고 경증 및 무증상인 경우가 대다수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수의 학부모들은 감염위험에 노출된 자녀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금산군의 보다 확실한 방역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이번 달부터 시행하는 위드코로나(일상회복)로 많은 사람들이 이전과 같은 생활로 접촉이 높아지는 상황에 놓여 더욱 불안해 하고 있는 실정이다. 무엇보다 얼마 남지 않은 대입수능을 코앞에 두고 있는 교육당국과 수험생 가족들의 불안감은 더욱 심각하다.

금산군의 확진자 현황은 3일 현재 346명에 이른다. 금산군 전체인구 대비 결코 적은 수가 아니므로 상당히 심각한 수치다. 이에 따라 금산군은 “안전한 방역 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주민들께서 방역 수칙을 준수해 주시고 백신 접종에도 참여해 주실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길봉석 편집장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