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내 고향 살리는 ‘충남 고향사랑 준비단’ 출범도 19개 부서 및 전문가 등 3개 분과…첫 회의 열고 결의 다져

충남도는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고향사랑 기부제도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충남 고향사랑 준비단(이하 준비단)’을 운영한다고 지난달 22일 밝혔다.

고향사랑 기부제는 인구감소와 청년 유출 등으로 소멸위기에 처한 지역에 기부활동을 통해 지방재정 확충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하는 정책이다.

개인이 자신의 고향이나 희망하는 지자체에 연간 500만 원 한도 내에서 기부하면 세액공제 및 답례품이 제공되며, 지자체는 기부금을 주민복리에 사용하는 방식이다.

도는 이날 ‘충남형 고향사랑 기부제도’의 기반 구축 및 체계적인 사전 준비를 위해 이필영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준비단을 출범시키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준비단에는 문화·관광·농축수산 등 도 소속 19개 관련부서와 학계, 시민사회단체, 홍보·마케팅 분야 전문가가 참여했으며, 기획·홍보, 재정, 답례 등 3개 분과로 운영한다.

기획·홍보분과는 향우회와 출향민과의 교류체계를 강화하고,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제도의 필요성을 알리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도가 초기 이슈를 선점할 수 있도록 출향인, 일반인, 관계인구, 도내, 수도권 등 홍보시기와 지역, 대상별로 차별화된 맞춤형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답례분과는 도내 각 시군의 특산물, 관광코스 등을 하나로 결합해 제시할 수 있는 상품 꾸러미와 백제문화투어, K-순례길 개발 등 특색 있고 경쟁력 있는 답례품 개발에 나선다.

재정분과는 예산 편성과 기금 운용을 지원한다.

외부 전문가들은 고향사랑 기부제가 국민과 출향민들에게 충남을 알릴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제도 시행 전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을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일본의 경우 제공되는 답례품이 기부금 유치 수준을 가르는 결정적 요소였다”며 “관광자원과 특산물 뿐만 아니라 기부자의 명예감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답례품 발굴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다양한 사례를 소개했다.

이필영 행정부지사는 “고향사랑 기부제도를 통해 충남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 지역이 활력을 찾는다면 더 많은 도민이 함께하는 것과 같은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앞으로 남은 기간 고향사랑 준비단의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철저한 사전 준비를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