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금산군, 올해 하수처리시설 보급 573억 원 투입지난해 기준 보급률 80.1%, 충남도 군 단위 1위 기록
조성 예정 하수처리시설 조감도.

금산군은 올해 수질오염 방지 및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573억 원을 투입, 관내 하수처리시설을 보급한다.

올해 사업추진 지역은 △제원면 천내리(원골) △남일면 신정리(원동) △부리면 평촌리 △복수면 수영2리 △제원면 구억리·동곡1리 △금산읍 하옥리 △남이면 성곡리 등이며 오는 2023년 준공할 예정이다.

또, 내년 사업이 예정된 △제원면 명곡2리·저곡1리·용화리 △남일면 신동1·초현 △군북면 보광·상곡리 등 지역은 올해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공사를 시작해 오는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군은 신규사업으로 △진산면 읍내리 △복수면 신대리 △복수면 용진1리 등 3개 마을 하수처리시설 조성을 위한 156억 원 추가 재원 확보를 위해 환경부와 협의 중이다.

지난해 말 기준 공공하수처리시설 보급률은 80.1%로 충남도 군 단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관내 하수도 보급을 위해 환경부 승인을 받아 국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내 관내 하수처리시설이 100% 보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