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금산군, 평촌지구 배수개선사업 신규착수지구 선정오는 2026년까지 상습침수 농경지 개선, 배수로 개선 등 실시
평촌지구 배수개선사업 위치도.

금산군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 배수개선사업 기본조사지구에 평촌지구가 선정된데 이어 올해 신규착수지구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상습 침수 농경지를 개선하기 위해 부리면 평촌리, 예미리, 양곡리 일원의 배수로 개선, 배수문 정비 등을 추진한다.

군은 지난해 기본조사 및 기본계획수립을 완료했으며 앞으로 총 83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6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 지역은 지난 2020년 여름 집중호우 및 용담댐 방류로 수해를 입은 금강변 저지대로 농경지 침수피해를 상습적으로 받아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인삼 농가 피해가 큰 지역으로 배수개선사업에 대한 주민 건의가 꾸준히 있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배수개선사업을 통해 여름철마다 마음 졸이던 부리면 평촌리 일원 주민들이 마음 놓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농업인의 안전한 영농 조건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