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충남교육청, 도내 난치병 투병 학생 200명에 성금 지원1인당 200만원 치료비 지원…학생들의 학습권 및 건강권 보장 통해 ‘더불어 살아가는 교육복지’ 실현
충남교육청사.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학생 도내 200명에게 1인당 200만 원의 치료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충청남도교육청 난치병학생지원위원회’는 지난달 24일(화) 심의를 통해, 도내 학교 추천 대상자 중 경제적 사정 및 질환의 중증도를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대상자 200명을 선정했다.

충남교육청은 크론병, 소아당뇨, 혈액암, 골육종 등 난치병을 앓고 있는 저소득 가정 학생과 현재의 의료기술로 치료가 어려운 학생 등에게 매년 성금 지원을 하고 있다. 최근 5년 간 915명의 학생에게 총 21억 3,000만 원의 성금을 전달하였고, 학생들의 학습권과 건강권을 보장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교육복지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김지철 교육감은 “우리 교육청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교육복지를 통해 어려운 환경에 처해있는 학생들에게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희망을 북돋아 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심어주는 ‘사랑 나눔 실천 사업’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