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문정우 금산군수, 생명의 땅 ‘금산’, 인류 복지 원천 ‘금산인삼’의 미래를 위해 계속 힘쓸 터제2회 금산 삼계탕축제 및 제40회 금산인삼축제 준비 철저 지시
지난해 제1회 삼계탕축제장에서 200인분의 대형 가마솥 삼계탕 요리 시연에 직접 참여한 문정우 군수의 모습.

문정우 금산군수는 간부회의에서 “오는 7월 15일부터 17일까지 금산인삼관 광장에서 제2회 금산 삼계탕축제가 개최된다”며 “대표 여름 보양 축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올해 축제에서 금산을 대표하는 삼계탕을 소개하고 관내 시장 및 식당 등에서 연중 판매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언제든지 금산만의 독창적인 삼계탕을 접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군수는 “금산인삼축제는 40년간의 역사적 의미가 부각되는 기념적인 행사”라며 “블랙이글스 에어쇼와 같은 독창적인 프로그램을 선보일 수 있도록 신경 쓸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또, 방문객 20만을 돌파한 출렁다리에 관해 “관광객 확보와 함께 금산 이미지를 올리는데 중점을 둬야한다”며 “노점상, 식당 등에 대한 계도와 환경정비에도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문정우 금산군수는 “하반기 업무추진에 문제가 없어야 한다”며 “군정현안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투자평가가 진행되는 지방소멸대응기금 관련 신청한 예산이 전액 통과될 수 있도록 업무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군수는 이날 상반기 퇴직자들의 퇴임식도 소홀함이 없도록 신경 써 달라고 말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