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금산군, 올해 복지사각지대 해소 자활근로사업 ‘박차’근로자 72명 참여, 자활사업단 6개소 및 자활기업 3개소 운영
자활근로사업 근로 모습.

금산군은 올해 저소득층 자립·자활 지원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활근로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사업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제28조에 근거해 생활이 어려운 주민에게 필요한 급여를 제공, 최저생활을 보장하고 자활을 돕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군은 지역에 맞는 특화 사업을 개발하고 일자리를 제공해 근로 역량을 배양, 탈빈곤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충남금산지역자활센터에서 저소득층 일자리 연계에 나서 자활사업단 6개소 및 자활기업 3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총 72명의 자활근로자가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깻잎 사업단에서는 군의 특산물인 깻잎 관련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사회에 일조하고 참여자들의 자긍심을 갖도록 했다.

자활근로 참여자는 연중 모집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충남금산지역자활센터(041-752-7942)나 금산군청 주민복지지원과, 읍면행정복지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자활참여 희망자는 기본상담 후 자활참여사전교육, 사업단 참관, 실습 등의 과정을 거쳐 사업단에서 근로를 시작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주민들의 자립을 돕기 위해 자활근로사업을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주민에게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금산지역자활센터는 자활근로사업 운영, 각종 교육·훈련·상담 정보제공, 창업지원, 사례관리, 지역자원 연계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사회복지이용시설로 2003년 8월 1일 개소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