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금산군, 제4회 요광리 은행나무 목신제 개최소원지 달기, 막걸리 올리기 등 전통문화 재현
요광리 은행나무 대신제 모습.

금산군은 지역문화 보존을 위해 금산문화원, 요광리은행나무목신제 추진위원회와 함께 지난 10월 29일 추부면 요광리 은행나무 일원에서 제4회 요광리 은행나무 목신제를 개최했다.

이날 초헌관에 박범인 금산군수, 아헌관에 금산군의회 심정수 의장, 종헌관에 장호 금산문화원장이 참석했으며 주민 100여 명이 현장을 찾은 가운데 목신제를 봉헌하고 소원지 달기, 막걸리 올리기 등 전통문화를 재현했다.

요광리 은행나무는 수령 약 1000년의 노거수로 삼국시대부터 마을의 자연 정자의 역할을 하며 주민들과 함께했으며 지난 1962년 12월 7일 천연기념물 제84호로 지정됐다.

군은 은행나무를 후대에 계승하기 위해 매년 유지보수 및 모니터링을 시행해 관리하고 있다.

박범인 금산군수는 “나라와 마을에 나쁜 일이 생기면 소리를 내어 알려준다고 전해지는 영험한 요광리 은행나무는 우리 군의 소중한 자연문화유산”이라며 “이번 목신제를 통해 지역의 안녕과 군민의 건강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