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급산읍 후곤천, 생태하천인가! 시궁창인가!
금산읍 후곤천에 버려진 쓰레기들

금산군은 금산천과 후곤천의 악취 저감 및 수질오염 개선사업에 4억7천만 원(21년도)을 쏟아부었고 22년도에는 생태하천 조성사업까지 벌였음에도 이들 하천은 용수량 부족과 오·폐수 관로 정비의 부실로 도심하천으로써의 기능이 마비된 상태에 처해있다.

금산읍의 도시화 면적이 증가하면서 자연 우수량의 절대 부족으로 하천 수량이 급감하면서 비점오염원이 높아 수질오염과 악취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으나, 근본적 원인은 도심지의 오수, 우수 관로의 정비부실에 따른 오염원의 하천유입 증가가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하천 인근 주민 김씨는 “해마다 수억씩 들여 개선사업한다고 이리파고 저리까고 허구한 날 뒤 짚으면 뭐하나!! 말짱 도루묵인데, 근본적인 원인을 개선하지 않는 이상 오염원 제거는 불가하니 땜방식 행정은 그만하고 전체적인 플랜을 계획해서 제대로 된 정비사업을 했으면 한다. 악취 때문에 더러워서 못 살겠다”며 금산군 행정을 질타했다.

금산군은 악취 저감을 위해 일정량의 유수량을 확보하기 위한 일환으로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을 추진하려 환경부에 사업신청을 하는 등 개선을 위한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하지만 주민의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보다 더 현장밀착형 행정을 펼쳐야 한다.

“막대한 자금으로 하천변 데크로드를 설치하면 뭣하나! 보이는 건 똥물뿐인데”

/길봉석 편집장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