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금산군, '금산인삼' 판로 확보 위해 안간힘베트남 호치민 식품전시회 150만 달러 현장 계약⋯856만 달러 규모 수출 상담
2023 베트남 호치민 식품전시회 금산인삼 수출 상담 및 홍보관 운영 모습.

금산군은 2023 베트남 호치민 식품전시회(Vietfood & Beverage 2023)에서 337만 달러 규모 업무협약을 맺고 150만 달러 규모 현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관내에서 10개 업체가 참여했으며 베트남, 인도, 중국, 오스트리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일본,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 등 바이어와 총 96건의 상담을 진행했다. 총 상담액 규모는 856만 달러다.

업체 간 수출 협의는 계속 추진될 예정이며 이에 따른 현장 계약 외 수출 규모도 더 커질 전망이다.

이번 전시회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베트남 호치민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으며 군은 이곳에서 한약방 테마의 홍보관을 마련하고 금산인삼류 제품을 알리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조리 시연 및 시음‧시식회를 통해 금산인삼을 활용한 삼계탕, 베트남 전통음식, 디저트 등을 선보여 호응을 얻었으며 글로벌 금산에드 프로젝트 사업과 연계한 현지 인플루언서 라이브 방송도 추진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베트남 호치민 식품전시회를 통해 금산인삼의 세계화, 금산인삼 수출 활성화에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됐다”며 “앞으로도 금산인삼의 브랜드 인지도 향상과 세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범인 군수,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
“세계축제인 만큼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각별히 신경쓸 것” 부서별 준비 철저 지시

박범인 군수는 지난 14일 군청 상황실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가 두 달도 채 남지 않았다”며 “전 부서에서 각자 분담한 업무를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지시했다.

특히, “세계축제인 만큼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며 “외부인사 초청 등 관련 계획을 신속하게 준비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각종 사업이 점차 복잡‧다양해지면서 한 부서에서만 추진하기 어려운 경우가 있다”며 “팀 및 부서 간 협업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국장 및 부서장들이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산군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제8회 대한민국 국제관광 박람회에서 홍보관을 운영했다.

이 자리에서 월영산 출렁다리를 비롯한 관내 주요 관광지와 함께 오는 10월 6일부터 10월 15일까지 열리는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를 소개했다.

또한, 현장에서 인삼주 담그기 체험도 제공해 금산인삼의 매력을 알리고 군 SNS 구독 이벤트도 시행해 방문객의 호응을 얻었다.

대한민국 국제 관광박람회는 국내외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정보를 제공하고 업체 간 교류 및 관광콘텐츠 홍보를 위해 열리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를 통해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건강과 힐링을 담은 금산만의 관광콘텐츠를 소개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금산세계인삼축제를 국내외에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