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금산소방서, 불 나면 장애인은 어떻게 대피하나요?비장애인 화재 사상자수의 2.2배
화재시 장애인 대피요령 홍보물

금산소방서(서장 김종욱)는 화재취약계층인 장애인 인명피해 감소를 위해 장애 유형별 대피요령을 홍보를 한다고 8일 전했다.

시각장애인은 크게 소리를 질러 주변에 도움을 요청한 후 한쪽 벽이나 이동 손잡이 등을 이용해 대피, 청각장애인은 피난 유도등의 불빛을 보며 젖은 수건으로 코와 입을 막은 채 낮은 자세로 계단을 통해 대피해야 한다.

청각장애인은 평소 활용 빈도가 높은 장소에 시각경보기를 설치하고 119신고 앱을 사전에 설치하여 앱을 통해 119에 신고하며, 젖은 수건으로 코와 입을 맞고 낮은 자세로 피난 유도등의 불빛을 보고 계단을 통해 대피한다.

거동불편 장애인은 화재 발생 시 호루라기를 불거나 소리를 질러 보호자 또는 주변인에 신속하게 도움을 요청한다. 이후 조력자는 장애인을 침착하게 안심시키고 가슴으로 안거나 끌어서 안전한 장소로 신속히 대피한다. 이때 전동휠체어 이용자는 다른 의자에 앉힌 후 들어서 대피시키거나 4명 이상이 있다면 전동휠체어를 들고 이동한다.

김종욱 소방서장은“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의 안전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홍보와 소방안전교육을 통해 장애인들과 주변인들이 위급 상황에서 대처법을 적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