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금산군, 고품질 안전인삼 생산 지원 박차인삼생산자재, 시설 현대화, 농산물우수관리인증 활성화, 우량농지 조성 등 지원
금산군청

금산군은 고품질 안전인삼 생산을 돕기 위한 인삼재배 농가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추진 사업을 살펴보면 △인삼생산자재 지원 △인삼 지역맞춤형 및 생산시설 현대화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 활성화 △우량농지 조성 등이다.

인삼생산자재 지원은 인삼생산비 절감으로 농가소득 증대 및 금산인삼 경쟁력 향상을 위해 추진된다.

사업비 24억 원(군비 12억 원, 자부담 12억 원)으로 인삼재배용 발효부숙제, 유기질 비료, 지력 증진 및 추비, 농기계, 차광망(차광지 포함), 지주대, 꺼치 등을 지원한다.

상반기 발효부숙제 등 5종에 대한 사업이 진행됐고 하반기에는 지주대, 꺼치 등 2종에 대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인삼 생산시설 현대화의 경우 1억6500만 원(국비 3300만 원, 도비 1500만 원, 군비 3450만 원, 자담 8250만 원)을 들여 농가의 안전인삼 생산 기반 마련을 돕고자 철재 해가림 등 내재해 시설, 점적 관수시설, 도난방지 시설, 이식기‧파종기‧수확기 등을 지원한다.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 인삼 활성화는 사업비 5억5000만 원(도비 2억7500만 원, 군비 2억7500만 원)이 투입, 안전성이 확보된 인삼을 생산해 소비자 신뢰를 얻는 데 집중한다.

인삼 확대 기반조성, 공동선별, 인증 컨설팅‧마케팅 등이 계획됐으며 금산인삼약초산업진흥원에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우량농지 조성의 경우 연작장해를 예방하고 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돕기 위해 총 11억6600만 원(군비 7억 원, 자부담 4억6600만 원)의 사업비로 총 88.6ha의 농지에 객토를 지원한다.

지원 단가는 1000㎡당 144만 원으로 자부담 비율은 40%다.

이외에도 시장유통 인삼 컬러박스, 인삼 채굴 전 안전성 검사비, GAP 인증 선별비 등 직접적인 지원 및 금산인삼 소비 촉진을 위한 홍보 및 글로벌 금산애드 프로젝트 등에도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박범인 금산군수는 “생명의 고향 금산의 인삼이 더 우수한 품질로 생산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믿고 먹을 수 있는 고품질 안전한 금산인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