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금산군 ‘개삼터 공원’ 관광자원개발사업 박차에 파란불-충남도, 내년 관광자원개발사업 신규 발굴사업으로 선정-
개삼터 공원 일대 관광자원개발 사업대상지.(자료=금산군청 제공)

충남도는 ‘2022년 관광자원개발사업’으로 신규사업 15건을 발굴했다고 지난달 27일 밝혔다.

당초 문화체육관광부 공모 심사로 추진되던 관광자원개발사업은 지난해부터 지방자치단체로 이양돼 도가 직접 발굴·선정하고 있다.

이전의 마무리 또는 계속 사업 외에도 내년부터 신규로 사업을 시행할 시군과 사업을 상반기부터 조사했으며, 관광 전문가로 구성한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 10개 시군 15건을 선정했다.

이번에 발굴한 사업은 자연을 활용한 이색 관광지 조성과 체험형 관광 기반 시설 구축 및 관광지 환경 개선 사업 등 다양한 방식의 사업 계획안 등으로서 최종 심사 결과, 신규사업 가운데 우수사업으로는 △부여 백마강 생태공원 조성 △태안 몽산포 랜드마크 조성 △논산 선샤인랜드 가상현실(VR) 밀리터리 체험 콘텐츠 개발이 뽑혔고, 금산군의 △개삼터공원 관광자원개발 사업을 비롯하여 △예산 예당호 모노레일 설치 △청양 칠갑호 수상 관광 조성 △당진 삽교호 관광지 보행 환경 개선 △보령 천수만 해변 트레킹 코스 조성 △계룡 충남형 4차산업 평화체험 조성 △서천 생태관광기차 설치 등도 발굴했다.

충남도는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2022년 관광자원개발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내년부터 본격 추진할 예정으로서, 도 관계자는 “이번에 발굴한 관광자원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본예산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도내 관광지를 찾는 관광객이 즐겁고 만족스러운 여행을 할 수 있도록 볼거리, 체험 거리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산군은 “아직은 구체적인 최종적 상세 계획안이 확정된 상황은 아니지만 약 400억 규모의 관광단지를 조성하기위한 마스터플랜이 준비 중에 있고, 지역의 정체성과 역사성, 상징성, 특정성을 반영한 랜드마크적 테마공원으로 내실 있게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