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금산소방서, 실종자 극적 구조‘가족 품으로’
금산소방서는 실종자를 지난 22일 남이면 대양리 백연암 인근을 수색하여 안전하게 구조했다.

금산소방서(서장 강윤규)는 지난 22일 남이면 대양리 백연암 인근 산에서 실종자 수색 끝에 22시 23분경 실종자를 발견, 안전하게 구조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이번 실종자 수색은 전라북도 진안군에 거주하는 자폐를 가진 30대 남성이 14시 30분 경 집을 나가 돌아오지 않자 가족들이 실종신고를 한 사항으로 소방서에서는 인력 78명, 드론 등 장비 12대를 동원하여 수색한 끝에, 남이면 대양리 백연암 뒷 편 산 봉우리 인근에서 요구조자의 희미한 목소리를 쫒던 구조대원이 실종자를 발견하였다.

실종자는 발견 당시에 반바지와 반팔을 착용하고 신발을 신지 않은 상태로 장시간 추위에 노출되어 있어 저체온증이 우려되었고 즉시 구조대원이 입고 있던 방화복과 모포를 덮어주었다. 이 날 날씨는 영하까지 떨어지고 매서운 바람이 불고 있어 시간이 지체되면 위험한 상황을 맞이할 수 있었지만 구조대원의 도움을 받은 실종자는 안전하게 하산하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강윤규 서장은“앞도 잘 보이지 않는 늦은 밤까지 적극적으로 수색에 나서 준 소방대원들을 비롯한 의용소방대원 및 유관기관의 노력으로 실종자를 찾을 수 있었다”며“앞으로도 각종 재난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데 앞장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