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금산군, 지역소멸대응기금 전국 최상위 A등급 선정 210억 원 확보박범인 군수 취임 첫 행보, 사업계획서 발표 및 질의응답 참여
금산군청 전경

금산군은 행정안전부에서 결정한 2022~2023년도 지방소멸대응기금 배분금액에서 최상의 등급인 A등급을 받아 210억 원을 확보했다.

군은 인구 활력 방안으로 △아이조아센터 조성 △청년 임대형 코리빙 하우스 조성 △금산군 일자리 주거 통합지원센터 구축 △금산 힐링치유형 워케이션 조성 △농촌생활권 돌봄시스템 구축 △지방소멸 지킴이 인구리더 육성 등 6개 기금 투자계획 사업(453억 원)을 행안부에 제출했다.

박범인 금산군수가 취임 첫 행보로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서 대면평가 현장을 찾아 예산확보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하고 투자계획 발표와 질의응답에 참여해 지방소멸 기금 확보에 기여했다.

제출된 기초단체 투자계획은 24명의 민간전문가 평가단에서 대면과 종합평가 2개 팀으로 구분해 객관성을 확보한 가운데 사업의 우수성, 계획의 연계성, 추진체계의 적설성 등 기준에 따라 평가했다.

기금은 평가 결과 5개 등급에 따라 차등 분배되며 최고 A등급은 충남 금산군, 전남 신안군, 경북 의성군, 경남 함양군 등 4곳(5%)이 선정돼 올해 90억 원, 내년 120억 원 등 2년간 지역별로 210억 원이 배분될 예정이다.

이외 등급별 배분 규모는 B등급 13곳(15%) 168억 원씩, C등급 39곳(45%) 140억 원씩, D등급 18곳(20%) 126억 원씩, E등급 15곳(15%) 112억 원씩이다.

특히, 금산군은 충남 인구감소지역 9개 시군(공주시, 논산시, 보령시, 금산군, 부여군, 서천군, 예산시, 청양군, 태안군)중에서 유일하게 최상위 평가를 받았다.

박범인 군수는 “지속적인 인구감소를 역전할 수 있도록 인구활력 사업 추진에 행정력을 총동원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의 자율과 창의를 중시하는 윤석열 정부의 새로운 지역 지원방침에 부응하고자 군정의 기획능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해 나가고 있다”며 “예산을 확보하고 사람이 찾아오는 매력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