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 107만 명 방문⋯세계축제 첫발-지난 7일 결과보고회 개최, 축제 개선 방안 논의

-인삼음식 저변확대, 젊은 층 유입 콘텐츠 확충 등 성공 요인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

지난달 6일부터 15일까지 금산세계인삼엑스포 광장에서 열린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에 107만 명이 방문하며 세계축제로 첫발을 디뎠다.

금산군은 지난 7일 군청 상황실에서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 결과보고회를 개최하고 운영 결과 보고 및 축제 지속 발전을 위한 개선 방안 논의에 나섰다.

이날 보고회는 박범인 금산군수 주재로 부군수 및 담당관·과장, 직속기관장, 사업소장, 읍·면장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축제는 국내·외에서 역대 최다 관광객이 다녀간 가운데 인삼판매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세계 각국에 금산인삼을 알려 브랜드가치를 높이고 세계적인 축제로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성공 요인으로 △금산인삼의 효능을 각인시킨 게임형 신규 콘텐츠의 알찬 구성 △인삼음식의 저변 확대를 위한 유명 외식전문가와 협업 △젊은 층 유입 프로그램의 확충 △미용과 패션상품으로 인삼 활용 영역 확장 △글로벌 축제로서 전방위적 외국인 유치 노력 △자원봉사자의 열정과 헌신적 봉사 등을 꼽혔다.

또한 △교통체증 해소를 위한 주차공간 확보 △외지 상인으로 인한 축제 이미지 저하 방지 △세계축제로서 외국인 수용태세 확보 △친환경 축제장 조성을 위한 다회용기 사용 △야간시간 활성화를 위한 볼거리 확대 등이 앞으로 축제가 풀어야 할 과제로 검토됐다.

박범인 금산군수는 “이번 축제 성과를 통해 세계적인 축제로 나아가는 데 자신감을 얻게 됐다”며 “이제 금산세계인삼축제가 본격적으로 국내를 벗어나 세계 무대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자”고 말했다.

한편, 금산축제관광재단은 이번 결과보고회에서 제시된 축제 운영의 장단점을 면밀히 분석하고 내년 축제 개최 시기가 확정되는 데로 기본계획 수립에 돌입할 계획이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