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금산 향토문화 ‘송계대방놀이’ 시연회 개최-산림 보호‧이용 목적 조직⋯지역민 생활사 긴밀한 관계
송계대방놀이 시연 모습.

금산의 향토문화 ‘송계대방놀이’ 시연회가 금산문화원 주최, 송계대방놀이보존회 주관으로 18일 복수초에서 개최된다.

이번 시연은 내드림마당을 시작으로 고사마당, 초장길마당, 쇠싸움, 기싸움, 화합마당의 순으로 진행된다.

송계는 산림의 보호와 이용을 목적으로 하는 계조직으로 소나무의 보호와 이용에 국한하지 않고 지역민의 생활사와 긴밀하게 맞닿아 화목‧비료의 조달뿐 아니라 입장과 분묘 공간을 제공하는 산림의 효율적인 관리 방안으로 운영됐다.

흔히 신망이 두텁고 출중한 이가 ‘앉은대방’으로 불리는 우두머리가 됐고 장년층의 지지를 받는 체격이 건장하고 통솔력을 갖춘 이가 그를 보좌하는 ‘초군대방’ 또는 ‘총각대방’을 맡았다.

중요한 행사는 해마다 봄철이나 칠석, 백중 무렵에 온 마을이 힘을 모아 송계산에 이르는 초장길을 닦고 나무다리를 놓는 일로 이 길은 오일장과 외지를 왕래하는 지름길로 중요한 곳이었다.

초장길을 닦는 날 다리와 길을 보수하고 일이 끝난 뒤에는 각 송계가 힘겨루기를 했으며 이긴 마을 상쇠의 지휘 아래 양 마을의 화평과 겨울 동안 초군들이 나무를 하는데 무사함을 기원하는 대동화합의 합굿 놀이를 펼쳤다.

장호 금산문화원장은 “송계는 산림의 지속적인 관리와 이용을 위해 자생적으로 나타난 전통산림문화”라며 “이번 시연으로 송계대방놀이가 한국의 산악지역에 생산 의례를 대표하는 전통산림문화로 자리 잡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