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금산군의회 심정수 의원, 여성 동료 의원에 심한 ‘욕설과 막말’파문으로 윤리특위 징계 상정- 정기수 의원(국민의힘 비례), ‘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 운영조례’에 의거 군의회에 심정수 의원(무소속)에 대한 징계요구서 제출

- 심정수 의원 사생활 문제로 제9대 금산군의회 전반기 의장직에서도 물러나는 등 기초의원으로서 품격논란 중심에 서

금산군의회 전경.

금산군의회 심정수 의원(무소속)이 동료 여성의원인 정기수 의원(국민의 힘 비례)에게 ‘금산-대전 통합’ 문제로 의견이 다르다는 이유로 입에 담기조차 심한 욕설과 막말을 하여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사태의 원인은 금산군과 대전시 간 통합(행정구역 변경) 문제와 관련하여 이에 적극적인 추진을 밝히는 심 의원에 반하여 시기적 상황의 여건에 다소 신중하며 유보적인 입장을 나타내는 정 의원에게 심 의원은 견해가 다르다는 이유로 지난 12월 초 정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정 의원의 사생활까지 들먹이면서 통화하는 내내 여성의원임에도 불구하고 입에 담기 어려운 심한 욕설과 모멸적인 언사를 수없이 퍼붓는 사태를 일으켰다.

이에 충격을 받은 정 의원은 금산군의회에 동료 의원에 대한 모욕과 품위손상에 대한 책임을 물어 심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서를 제출했다. 징계 요구 사유로 지방의회의원은 「지방자치법」 제44조 제2항에 따라 군민의 대표자로서 품위를 유지해야 하며, 「금산군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 실천 규범 운영조례」 제2조 및 제3조에 따라 군민으로부터 신뢰받을 수 있도록 높은 윤리 의식을 가져야 하며 의원의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는 조항의 품위유지를 위반한 행위로 심 의원에 대해 징계청원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한편 금산군의회는 심 의원에 대한 징계 안건이 접수되어 본회의에서 금산군의회 의장이 정식 보고를 했고, 의회 내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징계 안건을 올려 안건이 상정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윤리특별위원회는 이달 내로 민간인 5~7인으로 구성된 ‘윤리심사자문위원회’를 열어 안건에 대해 사전 심의를 한 뒤 그 의견을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하게 된다.

또한 심 의원은 지난해 제9대 금산군의회 의장으로 선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사생활 문제로 의장직에서 물러나 있는 상황에서 또다시 의원으로서의 품격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되었다.

/길봉석 편집장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