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금산군, 내년 예산 역대 최대 5천496억 원 편성
금산군청 전경.

금산군이 2021년 본예산을 편성해 지난 20일 금산군의회에 제출했다.

내년 금산군 예산은 총 5천496억 원으로 일반회계 4천664억 원, 특별회계 586억 원, 기금 246억 원 규모다.

이는 2020년도 본예산(5천170억 원)보다 326억 원(6.3%) 증가한 수치다.

국·도비가 확보된 신규 사업은 종합체육관 주차장 조성 5억 원(총 사업비 40억 원), 뿌리깊은 인삼체험마을 16억5천만 원(총 사업비 35억 원), 금강 여울목길 내발로 가는 사업 26억3천만 원(총 사업비 154억 원), 농어촌 마을하수도 정비사업 14억3천만 원(총 사업비 145억 원)이다.

또한 농산물 산지유통시설 건립 18억 원(총 사업비 24억 원), 광역 직거래센터 건립 7억5천만 원, 충남형 마을만들기사업 16억 원(총 사업비 36억 원), 공영주차장(4개소) 30억 원, 도시재생사업 68억2천만 원(총 사업비 389억 원), 치매 커뮤니티센터 조성 12억5천만 원 등이다.

분야별로 보면 일반 공공행정 425억 원, 공공질서 및 안전 76억 원, 교육 64억 원, 문화 및 관광 366억 원, 환경 826억 원, 사회복지 1천247억 원, 보건 135억 원, 농림해양수산 952억 원, 산업 및 중소기업 에너지 130억 원, 교통 및 물류 263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 340억 원, 예비비 및 기타 672억 원이다.

군정 역점시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주요 편성내용은 명품 관광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전환점 마련 164억 원, 더불어 잘사는 상생경제 실현 106억 원, 건강하고 행복한 삶이 가능한 금산 조성 946억 원, 안전하고 쾌적한 정주 여건 마련 1천75억 원 등이다.

군은 한정된 재원으로 예산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계속사업과 마무리사업 위주로 예산을 편성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경제 회복과 서민생활 안정에 중점을 뒀다.

2021년도 예산안은 금산군의회 심의를 거쳐 다음달 14일 의결·확정 될 예정이다.

금산신문  gsnews4700@naver.com

<저작권자 © 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